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떡볶이는 남녀노소 불문하고 모두가 좋아하는 대표 음식이죠. 하지만 높은 칼로리와 살찌는 탄수화물로 떡볶이 한 접시 먹기가 망설여지지 않았나요? 다이어트 중에도 한밤중에도 이런 고민을 지워줄 가벼운 108 kcal 곤약떡볶이를 소개합니다. 기분 좋은 매콤함에 텁텁함 없는 깔끔한 끝 맛의 떡볶이 소스. 그리고 반년의 시간 동안 연구개발한 곤약떡은 떡볶이 소스와 딱이랍니다. 소소한 행복이 필요한 밤, 매콤한 곤약떡볶이 하나 꺼내 먹어 볼까요?


 

우리 함께 시작해볼까요?

조금 더 가벼워지고, 조금 더 건강해질 수 있는
푸드라이프 스타일 습관 만들기


 

건강한 아침의 시작

맛, 간편함, 좋은 재료 모두를 놓치고 싶지 않은 우리지만 바쁜 일상에서 제대로된 한끼를 채우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런 우리를 위해 부담없는 칼로리와 균형잡힌 식단을 간편하고 든든하게 채울 수 있는 소소한끼를 만들었어요. 물만 붓고 흔들어 완성하는 든든한 한끼에 누구나 좋아할 세가지 맛을 더해 새롭게 선보입니다. 바쁜 일상에 치여 더 이상 소홀하지 마세요. 소소한끼로 한 끼의 여유를 더해드립니다.


 

가볍지만, 제대로 된 음식을 죄책감 없이 즐길 수 있길 바라죠. 소소생활에서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진한 카레를 소개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깊고 진한 맛의 일본카레에 소고기의 풍미를 더해 오래 끓여낸 진한 카레우동 한 그릇을 가벼운 105kcal에 모두 담았습니다. 고단했던 하루는 뒤로하고 오늘 밤, 잠깐 일본에 다녀올까요?


 

쌀쌀한 날 따끈한 국물 한 그릇이면 보일러보다 더 빠른 온기충전이 되죠. 그런 국물이 생각나는 밤, 이제 칼로리를 위해 맛을 포기하며 대충 채우지 마세요. 출출함에 야식을 고민하는 밤, 뜨끈한 술안주의 위로가 필요한 밤, 진하게 우려낸 국물에 칼칼함을 더한 칼칼우동 한 그릇을 가벼운 75kcal로 만나보세요. 따뜻한 소소한밤 칼칼우동이 고단했던 하루를 사르르 녹여줄 거예요.


 

가볍게 비워내는 하루

제때 비우고 제대로 더해주는 것만큼 중요한 게 있을까요? 모든 다이어트는 가볍게 비워내는 것에서 시작됩니다. 과식과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쌓이고 묵혀온 나쁜 것들을 건강하게 비워내고, 새로운 시작을 위해 몸과 마음을 차분하게 정리해줄 미식주스를 소개합니다. 그저 내보내야 할 것을 내보냈을 뿐인데, 그만큼 가벼워진 하루를 경험해보세요.


 

지금, 한 포 쉬어가요.

피로가 일상이 되어버린 우린 제대로 된 쉼이 필요하죠. 더 좋은 나를 위해 무언가를 해야겠다고, 챙겨야겠다고 다짐했지만 생각만큼 쉽지 않습니다. 이제 큰 결심과 실천은 필요하지 않아요. 소소충전은 피로를 비워주는 강인한 약초 홍경천을 정성껏 한 포에 담았습니다. 우리 이제 미루지 말고 충전해요.


 

소소한밤 곤약모밀 & 비빔,
가벼운 야식습관의 시작

허기진 밤은 유난히도 길게 느껴지죠. 하지만 호기롭게 시작한 다짐때문에 배를 채우기엔 죄책감이 들고, 다음날 티가 날까봐 걱정될때 다짐도 지키고,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의 행복함까지 놓치지 않은 소소한밤을 만나보세요. 소소하지 못했던 지난 밤들은 뒤로하고, 우리, 이제 진짜 달라질 시간이에요.


 

우리, 숙취 없이 만나요

술 마신 다음 날 온 몸을 감싸는 숙취, 그럴 때 엄마가 내어주던 콩나물국과 꿀물 한잔의 기억이 있나요? 우리의 몸을 가장 먼저 생각하여 복잡하고, 알 수 없는 화학성분들은 모두 빼고 숙취 해소와 피로 회복에 효과적인 단 세 가지 원료만을 담았습니다. 음주전후 나를 위한 습관, 소소한잔을 만나보세요.


 

저칼로리로 충만하게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 무작정 굶거나, 맛없는 저칼로리 음식을 먹거나, 영양을 놓치기 쉽상이죠. 그래서 소소생활은 세가지 모두 만족스러운 '소소한 바(bar)'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물과 함께 먹으면 칼로리가 거의 없이 포만감을 주는 바질씨드와, 두가지 종류의 단백질, 식이섬유와 비타민이 풍부한 재료들을 베이스로 맛있는 저칼로리 바를 제안합니다.


 

소식하는 습관의 시작

맛집, 먹방 만큼이나 ‘다이어트’는 식문화 전반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화제입니다. 그리고 맛집과 먹방이 그 과정에 즉각적인 즐거움을 주는 것에 비해 다이어트는 굉장한 인내와 고통이 따르는 과정입니다. 소소생활은 건강한 식문화를 제안하기 전에, 우선 가볍게 비워내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조금 덜 먹고, 조금 더 건강해질 수 있는 푸드라이프스타일 제품들을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Back to Top